Creative Wrong Answer

다른글을 준비 하고 있었는데 아무래도 정리가 안되는데다가..
명색이 개발블로그인데 사견이 들어있는글이 메인을 너무 오래 장식 하고 있는게 맘에 안들어서 또다른 사견을 한줄 적어본다..

개발을 하다보면 일정을 맞추기 위해서라던지 혹은 개발자가 좀 귀찮아서 라던지 어느정도 타협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이 있다.
이건 뭐 디자인 할때도 마찬가지였지만. "이정도 했으면 뭐 괜찮겠지", "개발비용 대비 이정도면 된거 아닌가" 하는 생각으로 어느정도 선에서 마무리 지어버리고 프로젝트 종료를 하게 되는 경우가 생긴다.

지나고 나서 생각해보면.. 혹은 수정사항이 나와서 다시 한번 전체 플로우를 살펴 보다 보면 이건 정말 내가 잘못 했구나 이건 좀 심했다는 생각을 한다.

지금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발생했다.

이건 순전히 내 잘못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 일정을 맞춰야 하는 상황에서 업무량이 증가하니.. 사용자 편의성을 약간 희생시켜서 작업을 진행했다.
물론 PM과 이야기도 했고 컨펌을 받았다.

하지만!!!!!

인수테스트가 다가오고 PM이 결과물을 확인 하는 과정에서.. 불편하다는 것이었다.. 컨펌도 받았는데 -ㅅ-;;;
이야기 할때는 무슨생각을 하신거지! 생각했지만..
내가 생각해도 좀 불편하다 생각했기 때문에.. 추가된 작업까지 해서 새로 작업 중이다..

UX는 사용자 경험이다.
내가 생각하는 사용자 경험 디자인 이라는건 특정한 프로세스의 설명이 없이도.. (예를 들면 이 버튼은 뭘 하기 위한 버튼임니다.. 포멧 하려면 저쪽 빨간버튼을 누르세요 등) 원하는 목표지점에 도착 할 수 있는 것이 가장 기본적인 요건이라고 생각한다.

조금더 번거롭다고 해서 시간이 좀더 걸린다고 해서 사용편의성을 희생해서는 안될 것이다.
개발자가 번거로운 만큼 사용자는 편하게 사용할 수 있고.
디자이너가 번거로운 만큼 사용자는 편리한 화면을 볼 수 있다.

가슴에 새기고 있다고 생각했던 기본 마인드를 저버린 결과 고생중이다..  ㅠㅠ

--------------------
한줄 요약 :  할때 잘하자.

ps. 사견을 가리고자 쓴 글이 또 사견이 되어버렸지만.. 그나마 원래의 블로그와 관련이 있으니 괜찮지 않을까나 -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ux'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차니즘과 사용자 편의성  (2) 2010.04.06
[책] - Web Form Design 웹폼 디자인  (3) 2010.03.16

Comment +2

  • 완성됬다고 생각되는 결과물에 손을 한번 더 댄다는 건 정말 귀찮을 일이겠죠.. 하지만 정말 하기싫은데 거의 등떠밀려서 한 기능 보완 작업이 주위로부터 기분좋은 소리를 듣게 해주는 경우도 많았던거 같아요.. 광고처럼 "조금더"라는게 많은걸 바꾸어 놓는거 같다는...결국엔 자기한테 좋은일 아닐까 생각합니다.

    • 사실 당연히 해야 하는 부분이지요
      매번 후배들한테 이야기 할때는.. 개발자는 원래 귀찮은 직업이다.
      조금 귀찮다고 해서 어느정도 선에서 타협하기 시작하면 막장으로 가는거다 이럼서 검내 갈구는데 -ㅅ-;;

      정작 제가 게으름을 피워버린거죠ㅎㅎ

      디자인할때도 그렇고 개발할때도 그렇고 막바지 보완 작업이 확실히 퀄러티가 올라가기는 하는거 같아요

진행하는 프로젝트가 SI 쪽이다 보니.. 엄청난 텍스트 인풋과 텍스트 에어리어, 콤보박스를 만나게 된다.
폼 자체의 비효율은 둘째치고 단지 화면에 배치 하는것만으로도 압박을 느낄 정도의 화면도 있다.


-엄청나다 -ㅅ-;
문제가 될 소지가 있기때문에 데이터를 삭제 하는데도 꽤나 시간이.. 걸렸다.

검색에서도 마찬가지인데.. 엄청나게 많은 검색 조건들의 압박에.. 검색폼을 통채로 밀어넣는 옵션을 가지고 있기도 하고.. 일부를 감추기도 하는등의 꼼수도 부려보지만.. 결국은 뭔가 다른 방법이 필요하지 않을까 고민하던중 뭔가 실마리를 줄수 있지 않을가 해서 선택하게 된 책이다.



미친듯한 속도로 받은날 완독하고 느낀점은...아.. 이런책도 있구나.. 였다.
폼의 사용성 테스트 라던지.
아이트래킹을 이용한 결과는 앞으로 어떤식으로 폼을 구성해야 할것인가에 대한 실마리를 주었다.

특히 서핑중에 폼을 만났을때의 감정에 대해서도 적어놓았다. 이책을 보면서 아 내가 웹에서 만났을때 당황스러운 느낌을 받았었는데 내가 만드는 것들도 그랬겠구나 생각이 들었다.

폼은 궁극적으로는 사람과 사람의 대화 방식이다. 서비스 제공자와 사용자의 대화, 물건을 팔려는 사람과 사려는 사람과의 대화. 상대방이 나와의 관계나 이야기 흐름에 맞지 않는 엉뚱한 질문을 해대거나, 말투가 무례하거나 이해할 수 없다면 대화는 길게 이어지지 않고 실패한다. 폼을 주의 깊게 살펴야 하는 이유다.

옮긴이가 적어놓은 서문중의 한 블럭이다.

주저리 주저리 책 내용을 적어봐야 스포일러만 되는거고 이 한 문단으로 이 책을 읽어봐야 할 필요성이 느껴진다.
느껴지지 않는 다면 뒤로가기 history.back(-1) ㄱㄱ~

하지만 가격은 다시 한번 읽어야 하는지 고려 하게 만든다.. -ㅅ-;;
무려 이만 사천원.. 책 사진에서 볼수 있겠지만 얇고 작은 책이다. 두께가 가격을 결정하지는 않지만.. 꽤나 비싼 책이다라는 느낌은 받을 수 밖에 없다.

1. 자기가 만들고 있는 폼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2. 회원가입은 왜 이렇게 밖에 안되나 나도 이런 폼은 가입하기 싫겠다.
3. 내 대화가 무례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4. 어차피 회사에서 사주니 가격은 상관없다.
5. UX는 폼에서 더욱 중요하다.
6. 기본에 충실해야지 않을까

위 항목에 하나라도 걸린다면 한번 읽어보면 좋을것이다.
디자이너건 개발자건 기획자건 내가 뭘하고 있는지는 상관이 없다.. 지금 사용하는 폼에 문제가 있다고 느낀다면. 읽어보고 같이 일하는 사람과 공유 하라..

어차피 혼자서는 회원가입에 직업입력을 빼도 되는지 결정하지 못하는거 아닌가 -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ux'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차니즘과 사용자 편의성  (2) 2010.04.06
[책] - Web Form Design 웹폼 디자인  (3) 2010.03.16

Comment +3

  • CTI인가봐요 -_-;
    사용자의 인지 능력과 정보의 제한에 대해 적잖은 고찰을 하게 되는 시스템.. -_-

    • 모르는게 없으시군요 ㅎㅎ
      스크린샷 때문에 고소당하거나 하지는 않것지 -ㅅ-;;
      폼 뿐인데!

    • 처음에 멋모르고 이것 저것 닥치는대로 하다보니 -_-;
      CTI 화면은 정말 개선이 어려운 것 같아요.
      유선 상에서의 질의에 즉각 응답해야하는 특성 상, 교육된 상담원 기준으로, 다수의 정보를 찾는데 걸리는 시간이 줄어들어야 하는데, 인간의 두뇌가 좀 빨라야 말이지요. ㅎㅎ
      하지만, 어렵다≠불가능하다. 개선 방안은 분명 있기 마련이니 힘내세요!